HOME > 연예/스포츠 > 연예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설경구, 한효주 확정
 
노푸른 기자. 기사입력  2016/09/07 [12:56]

 

▲  사회자 설경구, 한효주   © 씨제스 제공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설경구와 한효주가 선정되어, 영화제의 오프닝을 책임질 예정이다. 영화 '감시자들'(2013)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췄던 설경구와 한효주는 연기가 아닌 사회자로 다시 한번 재회해 환상의 호흡을 보여줄 것이다.

 

1993년 연극 '심바새매'로 데뷔한 배우 설경구는 영화 '박하사탕'(1999)으로 광기서린 연기를 보여주며 한국영화가 발견한 최고의 수확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그는 매 작품마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멜로에서부터 블록버스터까지 캐릭터의 한계를 뛰어넘는 연기로 대한민국의 대표 남배우로 꼽힌다. 1999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박하사탕'(1999), 2010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 '카멜리아'(2010), '감시자들'(2013) 등 작품을 통해 부산을 찾은 그는 개막 사회자로 부산을 다시 찾는다.

 

 

'감시자들'로 2013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한효주는 충무로 여배우 중 단연 돋보이는 필모그라피를 쌓아가는 중이다. 2003년 미스 빙그레 선발대회를 통해 데뷔,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연기의 폭을 넓혔다. 2005년 드라마 논스톱으로 연기를 시작한 그녀는 '투사부일체'(2006)로 영화계로 입문하여 '광해 : 왕이 된 남자'(2012), '반창꼬'(2012), '뷰티 인사이드'(2015), '해어화'(2016) 등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아우르며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웹툰과 현실 세계를 오가는 독특한 설정의 드라마 '더블유'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해운대에서 열릴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6/09/07 [12:56]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베스트스타상, 배정남 '원래 직업이 모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