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 기자 기사입력  2012/07/15 [15:40]
"자기야, 나랑 결혼 전 몇 명 만났어?" 물었더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대는 sunshine 나만의 sunshine~' 영화 ‘너는 내 운명’의 한 장면이 연상되는 로맨틱한 결혼식 피로연장에서 문득 짓궂은 질문 하나가 떠오른다.

도대체 저들은 자신들의 운명을 만나기까지 몇 명과 만나보고 인륜지대사인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을까?

결혼정보회사 가연과 클래식 프리매칭사이트 안티싱글은 15일 기혼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 ‘결혼 전 교제했던 이성의 총 수’를 묻는 질문에 10명 중 4명 꼴인 46%가 ‘2명~5명’이라고 선택했다. 그 뒤를 이어 ▲6명~10명(34%), ▲11명 이상(16%), ▲배우자 1명(4%) 순이었다.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배우자와의 교제 기간’에 대해서는 ‘1년~2년’ 사귀고 결혼했다는 응답이 37%로 가장 높았다. 이어 ▲1년 미만(29%), ▲2년~3년(22%), ▲3년 이상(12%) 순으로 대답해 결혼하기까지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주로 이성을 만나는 방법’이라는 질문에는 10명 중 4명이 ‘소개팅 또는 맞선’(41%)이라고 답해 대부분 누군가의 주선을 통해 만남을 갖는 것으로 조사됐다. 뒤이어 ▲모임 등에서 자연스럽게(25%), ▲직장(20%), ▲학교(14%) 순이었다.

남지훈 가연 회원상담부 이사는 “결혼 전 너무 많은 이성을 한꺼번에 만나는 문어발식 연애는 지양해야 하지만 어느 정도 적당한 연애경험은 결혼상대자를 선택하는 안목도 높일 수 있고 결혼생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서울본부 = 이은주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