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기자 기사입력  2011/10/31 [17:29]
전업주부 워킹맘 되다 , ‘다시, 날다’展 개최
경제활동을 접고 전업주부로 생활하다가 다시 일자리를 찾은 워킹맘들의 이야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다시, 날다’展의 대표작들.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여성가족부는 오는 31일부터 12월 29일까지 서울 동작구 대방동 소재 여성사전시관에서 자신의 일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조명한 ‘다시, 날다’展이 열린다.
 
자신의 경력을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에 결혼, 출산, 육아, 가사 등으로 경제활동을 접고 전업주부로 생활하다가 다시 일자리를 찾은 워킹맘들의 이야기이다.

이번 전시는 사진·회화·영상·설치 분야의 작가 6명이 동시대 일하는 여성들의 모습을 형상화한 30여점의 다양한 작품을 보여주고, 관객참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연령계층별 경제활동참가율은 25-29세가 69.8%로 가장 높은 반면에 30-34세는 54.6%로 크게 하락한다.

하지만 여성취업에 대한 자료를 보면, 여성 10명 중에서 9명이 “직업을 가지는 것이 좋다”라고 응답하고 있고 미혼여성의 68.5%가 가정일에 상관없이 계속 취업을 해야 한다고 응답하고 있는 점은 여성들이 취업에 적극적이며, 일의 가치와 중요성을 절실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전시작품중 양명진 작가의 ‘생업의 발견’은 작가가 생계를 위한 생업과 창작활동 사이에서 갈등하다가, 어린이미술학원의 자투리 재료로 예술작품을 제작하면서, 먹고 살기 위한 생활전선에서도 자신의 꿈을 잃지 않은 여성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또한 관객들도 작가가 준비한 다양한 미술 재료들을 이용하여 작품 제작에 참여할 수 있다.

사진작가 이강훈은 출산휴가 3년 만에 극적으로 일자리에 복귀한 간호사의 하루일상을 담은 ‘나, 오늘 하루를 살아내다’는 감기에 걸린 아들을 병원에 데려가기 위해 미친 듯이 퇴근길을 서두르는 동시대 워킹맘의 자화상을 가감없이 보여준다.

이번에 전시되는 구술사 영상에는 그 동안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하여 아이돌보미·특수용접사·자동제어조립사로 다시 일하게 된 여성들의 꿈과 바람이 담겨져 있다. 구술사 영상은 여성들의 재취업을 위한 개인적 노력 외에 국가의 제도적 지원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하는 지를 보여주고 있다.

부대행사로는 컴퓨터·건강 등 9개 분야 83개의 직업정보를 제공하는 새일자리 83선 안내와 중·고등학생 대상으로 창의적 직업 탐색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여기서 83선은 여성의 평균 기대 수명인 83.8세를 의미한다.

이번 오프닝 행사에 참석한 여성가족부 조진우 여성정책국장은 “앞으로 여성들이 일·가정을 양립할 수 있게끔 가족의 배려와 사회적 지원 시스템을 갖추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본부 = 김정현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24일 컴백! ‘슈퍼 루키’ 크래비티, 'THE NEW DAY WE STEP INTO' 트랙리스트 공개… 세림-엘런 첫 랩메이킹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