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희 기자 기사입력  2013/05/13 [14:57]
朴 대통령 “국민과 동포, 피해 학생 사과…관련자들 응당한 책임”
‘윤창중 사태’관련 13일 수석비서관회의 주재하며 사실상 대국민 사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한장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윤창중 전 대변인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을 열며 카메라 앞에만 서지 않을 뿐 사실상 대국민사과를 밝혔다.

박 대통령은 미국 순방을 마친 후 첫 수석비서관회의가 열린 13일 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민과 동포, 피해자 여학생과 그 부모님이 받았을 충격과 실망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드리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혀 사실상 대국민사과를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 문제는 국민과 나라에 중대한 과오를 범한 일로 어떠한 사유와 진술에 관계없이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사실관계가 밝혀지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고 미국 측의 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것이다”라고 ‘윤창중 사태’의 향후 청와대 입장을 언급했다.

또 “관련자들은 어느 누구도 예외 없이 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고,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비서실 등 청와대 직원들의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도록 하겠다”고 언급, 방어적 대응을 하지 않을 것임을 재차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대통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면 관련 수석들도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며, 이번 일을 계기로 청와대 뿐만 아니라 모든 공직자들이 자신의 처신을 돌아보고, 스스로 자세를 다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엄중 경고했다.

(사진 = 박근혜 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 주재모습, 청와대 제공)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24일) 틱톡 라이브로 '와이낫?' 챌린지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