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4/06/20 [20:02]
朴대통령, 중앙아시아 순방 마지막 투르크메니스탄 안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마지막 방문지인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도 아쉬하바드에 도착했다.

한국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투르크메니스탄을 찾은 박 대통령은 아쉬하바드 도착 직후 잠시 휴식을 취했다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한국이 지난 2009년 ‘갈키니쉬 가스탈황시설 건설사업’을 최초로 수주한 이래 속속 투르크메니스탄에 진출해온 우리 기업들의 각종 사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영세중립국인 투르크메니스탄 측에 북핵 및 한반도 통일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과 정책을 설명하고 협정을 요청한다.

박 대통령은 1박2일간의 투르크메니스탄 방문으로 총 엿새간의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친 뒤 21일 밤 전용기편으로 귀국한다.

 

(사진 = 청와대 제공)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뉴스기사 제보: newsshare@newsshare.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크래비티, 10월 9일 첫 랜선 팬미팅 ‘C-EXPRESS’ 진행 “온라인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