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4/06/30 [14:04]
朴 대통령 "인사시스템 전반 개선할 것"
유능한 공직후보자 상시 발굴…평가 검증자료 미리 관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인사시스템 전반을 개선하기 위해 유능한 공직후보자를 상시 발굴, 이들에 대한 평과와 검증자료를 미리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이미 발표한 것처럼 앞으로는 인사 수석실을 신설해 인사시스템 전반을 개선해나갈 생각”이라며 “유능한 공직후보자를 상시 발굴해 인재풀을 만들고 이들에 대한 평가와 검증자료를 평소에 미리 관리해 필요한 자리에 꼭 필요한 인재를 찾아 쓰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회도 인재들이 나라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데 있어 현행 인사청문회 제도에 개선할 점은 없는지 짚어보고,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해 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총리 후보자의 잇단 낙마다 정홍원 총리의 유임과 관련해선 “그동안 국민께 국가대개조를 이루고 국민안전을 위한 새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드렸다. 그러나 총리 후보자가 연이어 도중에 사퇴하면서 국정공백과 국론분열이 심화되고 혼란이 지속되는 것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어 고심 끝에 지난주 정 총리의 유임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돌이켜보면 이것은 우리 정치권이나 공직사회에 국민이 바라는 변화라고 생각했다"며 “우리 스스로 털어도 먼지가 안나도록 일상의 변화가 필요하고 특히 국민을 대신하는 사람들에게는 거울로 스스로를 돌아볼 기회를 가져다 주었다. 그런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분을 찾기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특히 “총리 후보자의 국정수행 능력이나 종합적인 자질보다는 신상털기식, 여론재판식 비판이 반복돼 많은 분들이 고사하거나 가족 반대로 무산됐다”면서 “청문회에 가기도 전에 개인적인 비판과 가족 문제가 거론되는데는 어느 누구도 감당하기 어려웠던 것 같고 높아진 검증기준을 통과할 수 있는 분을 찾기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뉴스기사 제보: newsshare@newsshare.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크래비티, 10월 9일 첫 랜선 팬미팅 ‘C-EXPRESS’ 진행 “온라인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