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인 기자 기사입력  2013/10/18 [18:06]
문화재청, 황룡사 복원을 위한 연구센터 건립
'황룡사 연구센터' 기공식 : 오는 21일(월) / 황룡사지 인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룡사 연구센터' 조감도       (출처 : 문화재청)

[뉴스쉐어 = 장현인 기자] 문화재청과 경주시는 사적 제6호 황룡사지 인근에 '황룡사 연구센터' 건립을 위한 기공식을 오는 21일 개최한다.
 
기공식에는 변영섭 문화재청장과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최양식 경주시장, 경상북도의원, 경주시의원, 관계전문가,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하고, 가상 황룡사 복원 영상물 상영과 대북·모듬북 공연, 풍물패 지신밟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황룡사 연구센터는 2015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총 사업비 130억 원을 투입하여 지상 2층, 전체면적 2,865㎡의 규모로 건립되며, 전통건축 외형의 콘크리트 구조로 내부에는 전시관과 홍보관, 수장고, 연구실 등이 들어선다.
 
황룡사 복원사업 추진의 중요한 시설로서 황룡사가 복원될 때까지 황룡사의 장엄한 위상을 국민들께 홍보하고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연구센터가 완공되면 연간 5십만 명의 관람객이 찾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룡사는 진흥왕 14년(553년) 창건을 시작으로 계속된 건축이 이루어졌으며, 선덕여왕 14년(645년)에는 당대 최고 높이의 9층 목탑이 조영된 신라 최대 규모의 사찰이었다.
 
또한, 1238년 몽골군 침입 때 병화로 소실된 이후 복원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그 터만 1963년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보존되고 있다.
 
문화재청과 경주시는 황룡사 복원을 위하여 2006년부터 발굴조사와 기초·심화연구, 9층 목탑 1/10 모형을 제작하는 등 사전 준비를 해 왔으며, 이를 토대로 2014년부터는 복원을 위한 설계 작업이 착수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재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몬스타엑스 기현X크래비티 민희, ‘별 보러 가자’ 온라인 콜라보 무대 훈훈 선후배 우정! “팬들에게 좋은 무대 보여드릴 수 있어 기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