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정 기자 기사입력  2014/05/19 [23:03]
문화재청, 인화물질 휴대 자제 등 안전질서 홍보
고궁, 왕릉, 사찰에 오실 때 라이터는 두고 오세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 = 조희정기자] 문화재청은 고궁, 조선왕릉, 사찰 등을 찾는 관람객의 안전과 문화재 보호를 위하여, 경내에 라이터와 같은 인화물질 휴대와 반입 자제 등 문화재 관람 안전질서 확립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는 최근 정부의 문화재 활용과 관련된 무료 관람 확대 정책 등으로 인해, 문화재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나날이 증대되고 있는 것을 반영한 것이다.

특히, 외국인 등 단체 여행객의 문화재 관람이 일시에 집중될 경우, 사소한 부주의가 문화재 훼손과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점을 고려했다.

문화재의 훼손을 예방하고 관람객의 안전 등을 확보하기 위하여, 경내 흡연 금지, 개방 공간 준수 등 관람 예절을 지킬 수 있도록 한국관광협회에 관광안내자 교육 등 협조 요청을 하였다.

문화재청은 봄과 가을에서 사계절로 확대 개방하는 경복궁과 창경궁 등 고궁 야간 개방 시 관람객의 안전사고와 문화재 훼손 방지를 위하여 ▲ 야간개방 종합관리본부 구성·운영 ▲ 안전관리 인력 증원 배치(자원봉사자 협조) ▲ 경찰청, 소방방재청, 종로구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체계 구축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안전한 관람질서 확보를 위하여, 경복궁과 창경궁 내 관람로 주변 등 사각지대에 감시카메라 80대를 연내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한편, 문화재청은 앞으로 문화재 관람 안전질서를 확립하여 쾌적한 관람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그리고 문화재와 인명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관람 홍보 전단 제작, 공익광고 시행 등 안전한 문화재 관람을 위한 홍보활동을 지속해서 펼칠 계획이다.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뉴스기사 제보: newsshare@newsshare.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재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몬스타엑스 기현X크래비티 민희, ‘별 보러 가자’ 온라인 콜라보 무대 훈훈 선후배 우정! “팬들에게 좋은 무대 보여드릴 수 있어 기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