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인 기자 기사입력  2012/01/29 [22:49]
한나라당, 원도심 다 죽이는 호수공원 축소, 주택용지 개발 전면 중단하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늘 한나라당 대전시당 주거환경개선특위원회는 천동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안 호수공원조성 계획은 원도심 주거환경개선사업 수요를 아예 없애는 것”이라며 “사업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주장했다.

현재 동구의 소제지구, 천동3지구, 대동2지구, 구성2지구, 대덕구 읍내동 효자지구 등 5개 지역은 말 그대로 쓰러져가는 집들로 가득하고,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오랜 기간 답보상태에 머무르면서 재산권행사 및 건축행위 제한이 장기화돼 건축물 누수, 주요 구조부 붕괴위험 등 안전상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고 한나라당은 말했다.

또 “상황이 이러할 진데 대전시는 이들 지역민들의 기초적 생활권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은 채 오히려 대전시는 전시성 사업계획에만 몰두하고 지역 정치인들은 원도심의 초토화가 불 보듯 뻔한 사실인데도 불구하고 두 손 놓고 지켜만 보고 있는 현실이 가슴 아플 뿐”이라고 외쳤다.

이어 “대전시가 호수공원 부지 일부를 택지로 전환해 개발이익으로 대체한다는 대전시의 현실 인식은 ‘급하게 불을 끈다면서 땔 나무를 불에 던져 화를 키우는 격’이라며 계획의 전면 백지화”를 주장했다.

대전충청본부 = 홍대인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한나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