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 기자 기사입력  2012/07/13 [09:25]
‘아닌 밤중에 홍두깨?’ 밤사이 물난리 잇달아
서울시 주택가 등 침수 126곳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서울본부) 13일 새벽 밤하늘 빗장이 풀린듯 서울에 시간당 30㎜가 넘는 집중폭우가 쏟아지면서 주택가 곳곳의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서울종합방재센터에 따르면 13일 오전 양천구와 마포구, 서대문구, 성동구, 강남구 등 시내 곳곳의 주택가 등이 침수돼 배수지원 출동이 126건에 달했다.
 
▲ 침수 복구사진     © 뉴스쉐어 DB

또 서울시설공단은 오전 2시40분께 청계천 시작점에서 황학교까지 이르는 산책길 출입을 통제했으며 3시30분께부터는 고산자교까지로 통제 구간을 확대했다.
 
기상청은 오전 3시30분 서울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가 6시30분을 기해 해제됐다.
 
오전 6시까지 서울의 지역별 강수량은 마포 91.5㎜, 서대문 91.0㎜, 양천 77.0㎜, 종로·영등포 76.5㎜, 중구 59.0㎜ 등이었다.
 
서울은 주말까지 20~60㎜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라고 기상청은 보도했다.

서울본부 = 이은주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