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 기자. 기사입력  2013/05/20 [10:01]
“누구 때문에 누나가 죽었는데…”
매형으로 흉기로 살해한 40대 남성 검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 뉴스쉐어 = 이한 기자] 매형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자신의 친누나가 자살한 후 평소 감정이 않좋은 상태에서 술을 마시던 중 사망한 매형 'K'(46세,남)모씨가 피의자에게 비아냥 거리며 자신을 무시하자 평소소지하고 있던 스쿠버용 칼로 목, 옆구리 등을 여러차례 찔러 외상성기도 손상 등으로 인한 과다출혈로 사망케한 혐의로 'L'(41세,남)모씨를 붙잡았다고 20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L'씨는 지난 19일 밤 11시경 남구 주안동 소재 제물포여중 앞 노상에서, 3년전 친누나가 피해자인 매형 때문에 자살을 하고 난후, 제사도 지내주지 않는 등 평소 감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매형이 자신을 무시하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연고지 등을 수사하던 중, 피의자가 경기용인동부서에 자수, 급파해 긴급체포 했으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아티스트 솔비(권지안), 코로나 19로 콘서트 연기…"관객·아티스트 안전 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