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4/03/06 [14:19]
황우여 "복지3법, 3월 국회서 반드시 처리해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뉴스쉐어 = 김영은,이재현 기자]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6일 송파구 ‘세모녀 자살’ 사건을 계기로 불거진 복지체계 논란과 관련 “3월 임시국회를 잠시라도 열어 ‘복지3법’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세 모녀 자살’ 사건이 발생했던 서울 송파구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최근 잇따르는 생활고 비관 자살 사건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복지3법은 기초연금법·국민기초생활보장법·장애인연금법을 뜻하는 것으로, 새누리당은 이 3개 법안이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야당에 3월 국회 처리를 압박하고 있다.

황 대표는 “돌아가신 분들을 보면 ‘사망, 실직, 부상 등 가족들의 여러 가지 불운에 막막한 생계를 어찌할 수 없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그분들이 긴급복지지원이나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대상이 되기 때문에 우리가 미리 보살펴 줄 수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어 안타까움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예산이 벌써 100조원이 넘어가는 시대에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모든 것을 점검해서 현실에 맞는 체계를 갖춰야한다”며 “실질직인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모두 해소하는 일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밝혔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