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4/03/25 [15:02]
최경환 "새정치연합, '구태정치'는 변화없어" 비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가 25일 원자력방호방재법 처리를 위한 여야 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해 새정치연합을 향해 ‘구태정치연합’이라고 비난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핵테러 방지법과 복지 3법 등 민생법안이 야당의 흥정 정치고 끝내 처리되지 못했다.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은 끝까지 방송법과 연계하며 결국 국민의 안전과 국익, 국격, 민생을 내동댕이쳤다”고 말했다.

이어 “속은 전혀 변화 없이 결국 구태정치연합으로 간판만 바꿔달았다는 것을 스스로 입증했다”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표는 “안 의원이 말하는 새정치도 단지 선거에서 이기기 위한 허울 좋은 눈속임에 불과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안 의원은 민주당을 변화시키는 것도 새정치라고 호언장담했지만, 결국 민주당 소수 강경파에 휘둘렸을 뿐 변화의 모습을 전혀 보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도자는 양비론으로 평론을 하는 것이 아니라 고독한 결단을 내리는 자리라는 것은 기억하길 바란다”며 “오로지 선거 승리와 당리당략을 위한 구태 정치로는 날개 없는 추락을 맞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도 “대한민국을 약속 안 지키는 나라로 만든 야당이 새정치라는 이름으로 신장개업 한다니 한마디로 레스토랑에서 불량식품을 파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김안신당이 국민과 국익, 또 국가적 신뢰를 계속해서 기만할 것인지 아닌지를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국익을 깔고 앉아 당리당략의 깃발을 흔드는 것이 새정치가 갈 길이 아님을 우리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