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4/08/26 [12:29]
與, 유가족 참여 3자 협의체 거부
"대의민주주의 제도 포기하는 것"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새누리당은 유가족과 여야 대표 3자협의체를 구성해 세월호 특별법을 논의하자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제안을 거부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5일 원내대책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고 새누리당에 3자 협의체 구성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3자 협의체를 여당에서는 입법권 침해라며 거부하지만 대한민국 국회는 첨예한 사회적 쟁점에 대해 여야와 이해당사자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왔다"며 "협의체 구성에 대해 새누리당이 답하지 않으면 더 이상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총회에서는 3자협의체를 새누리당이 수용하지 않으면 강경투쟁에 나설수 밖에 없다는 뜻을 밝히며 일부 의원들은 의원직 총사퇴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쟁 방식은 지도부에 위임했지만 투쟁 방향은 의총에서 승인하는 방식을 택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대의민주주의 제도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거부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의민주주의 제도하에서 이해당사자가 직접 참여하는 논의구도가 과연 어떤 선례를 만들 것인가 하는 측면에서 고민해야 한다. 기존 논의구도를 바꾸자는 얘기인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