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6/03/31 [09:04]
지하철 부정승차 특별 단속, 2호선 가장 많아
50~60대에서 부정승차 비율 높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하철 1~4호선 중 2호선이 부정승차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서울메트로가 지난 7일부터 18일까지 2주간 실시한 ‘지하철 부정승차 특별 단속’ 결과를 보면 1~4호선 중 2호선이 538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56%를 차지해 가장 많게 나타났다. 이어서 4호선이 253건으로 높았다. 

 

적발된 승객의 연령은 50대와 60대가 각각 25%, 20%로 절반 수준을 차지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62%로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틀별단속 총 적발건수는 961건으로 평소보다 31.8% 증가했다. 

 

부정승차 적발 빈도가 가장 높은 유형은 무표승차였다. 승차권이 없이 지하철을 탄 승객이 전체 부정승차자의 56%를 차지했다.

 

두 번째는 우대권 대상자가 아닌 승객이 노인용 교통카드를 부정하게 사용한 경우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단속의 강도를 높이면 일시적으로 부정승차 건수를 낮춰 운임누수를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지만 단속 인력의 추가 배치는 경영비용이 수반된다.”라며 “부정승차는 범죄라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병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메트로의 부정승차 단속건수는 2014년 1만4천538건에서 지난해 2만1천431건으로 30% 이상 늘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LION',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5위, 2주 연속 차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