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미 기자 기사입력  2012/05/04 [17:20]
안정이라고? 서민 경제 풍족해 질 틈 없어
서민생활과 밀접한 식품, 공공요금 내려갈틈 없이 상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강원본부)소비자 물가와 소비자들이 직접 체감하고 있는 물가 간의 간격차가 심각하다. ‘안정세’라고 하지만 지갑을 열 때마다 콩닥거리는 서민의 경제는 멀리 떨어져 있는 듯하다.


소비자물가 안정세, 체감물가는 글쎄?

1일 통계청이 발표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2.5% 오르고, 3월(2.6%)과는 같아 2개월 연속 2%대 상승했다. 2.5% 상승률은 2010년 7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전년동월대비 상승률에 영향을 미친 부문별 지수를 보면 4월보다 축산물(-8.8%), 의약품(-3.6%)이 가격인하를 주도했다. 또한 수요 측면의 물가상승 압력을 보여주는 농산물·에너지 제외지수(근원물가 상승률)도 1.8% 상승에 그쳤다.

반면 서민생활과 밀접한 농산물(10.7%)과 석유류(6.5%)는 물가를 압박했다. 특히 풋고추(50.6%), 고춧가루(76.1%) 등은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알뜰주유소나 석유제품 전자상거래 시장 개설 등 다양한 대책에도 휘발유(7.0%), 경유(5.5%), 자동차용 LPG(7.3%)는 모두 상승했다. 공공요금 또한 시내버스 요금(9.6%), 전철요금(14.0%), 도시가스요금(9.8%), 지역난방비(12.6%)가 인상됐다.

전기요금 10개월 만에 3번째 상승하나?

한국전력이 지난해 이어 전기료를 평균 13.1%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산업용, 일반용, 주택용, 교육용, 농사용 등의 전기요금 인상안을 지식경제부에 지난달 26일 제출한 것.

한전은 그동안 지나치게 낮은 전기료로 인해 전력 과소비 현상이 지속되고, 매년 3조원대의 적자가 발생해 도저히 전기료 인상을 미룰 수 없어 공식 요청했다는 입장이다. 이에 지식 경제부는 인상안의 내용이 합리적인지 검토 단계에 들어갔다.

이번 전기요금 대폭 인상안이 통과되면 지난해 8월, 12월 인상된 것에 이어 10개월 만에 3번이나 전기요금이 상승하게 된다. 82조6천639억원의 부채를 해소하기 위해 전기요금을 인상하면서도 임직원들 임금을 올리는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구 노력은 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를 밑도는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서민들의 체감물가는 여전히 높다. 총선 이후 민간업체뿐 아니라 가스요금 등 공공기관까지 줄줄이 인상에 나서 물가인상의 고삐가 풀린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서민들 생활과 밀접한 고춧가루, 풋고추, 토마토, 갈치 등 친숙한 식품들이 모두 크게 오른 가운데 교통비와 도시가스요금, 지역난방비 등 공공요금도 상승해 서민들의 지갑은 얇아질대로 얇아지고 있다.
 
경제포커스 = 유영미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신곡 ‘흥칫뿡’ 사탕보다 달콤한 콘셉트 화보 전격 공개…'러블리의 극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