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미 기자 기사입력  2012/06/21 [21:27]
가뭄에 대파, 양파 난리, 장바구니 물가 비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파, 대파 값에 서민 장바구니에 비상이 걸렸다    (자료사진)

(뉴스쉐어=강원본부) 가뭄에 식탁도 가물었다. 104년만에 닥친 가뭄에 물 부족 현상은 물론이고 농산물 가격이 급등 하고 있다. 농작물 피해가 커지면서 대파와 배추 등 채소 가격이 큰 폭으로 올라 서민가계에 비상이 걸렸다.

원주시청 물가 조사에 따르면 6월 첫째 주 통배추(1kg)는 958원으로 전주보다 10.1%(97원)올랐다. 대파(1kg)에 3천314원으로 역시 11.8%(392원) 올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42%, 76%로 가격이 상승했다.

한 대형마트의 양파 가격을 보면 큰 것 8개들이 기준으로 3,980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60% 가량 상승했다.

이들 농산물은 평균 강수량이 35%밖에 안 되는 영서지방의 극심한 가뭄 탓에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달 초 농림수산식품부는 가뭄이 심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전국적인 작황 현황을 조사한 결과, 늦게 수확하는 양파 만생종의 경우 알이 굵어지지 않는 등 부실하고 재배면적 마저 줄어 생산물량이 떨어진 상황이다.

저녁 장을 보러 나온 이모(여, 52)씨는 “가뭄에 채소며 양파가 많이 비싸고, 싱싱하지 않다”며 “양파는 알이 너무 작아 아껴먹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농산물 가격이 급등하면서 소비자들의 물가 불안 심리는 커지고 있다. 정부는 수확이 거의 마무리됐고 하반기 외국산 수입 물량을 앞당겨 들여오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제포커스 = 유영미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4일) 뮤직뱅크 출격...후속곡 ‘목소리’ 활동 본격 시동